Home > 정보마당 > 취업

취업 19년도 신중년 지역일자리 대폭 확충
2018-09-06 09:46:40
관리자 (adm49) 조회수 248

-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에서 "신중년 일자리 확충방안" 마련

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는 8.27(월)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 김동연 부총리)에서 "신중년 일자리 확충방안" 을 발표하였다.

이는 최근 들어 60대 초반을 중심으로 신중년 고용률이 전년대비 하락하는 등 신중년층 고용상황이 어려워지는 상황을 고려하여 추진된 것으로, 자치단체와의 매칭을 통한 지역중심의 신중년 일자리 창출, 민간기업의 신중년 채용시 인센티브 제공 등에 중점을 두어 만들어졌다.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확대한다. (’18년 대비 ’19년 추가 창출: 22,693명)
신중년의 경력을 활용하여 지역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을 신설한다.
예를 들어, 신중년이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지역아동센터에서 학습지도 시 인건비를 지원한다. 이러한 지역서비스 수요를 담아 자치단체에서 신청할 경우 지원할 예정이다.

 ’19년 2,500명·80억 규모로 운영되며, 참여자에게는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이 지원된다. 이를 통해 신중년의 지역사회 역할 강화 및 소득 보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신중년 일자리를 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지역단위 플랫폼으로 일자리사업 지원된다.
 ’19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을 증액(+100억원)하여 신중년사업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사회적 수요가 있고 기여도가 높은 활동을 중심으로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가 확충된다.
기존 노인일자리가 월 30시간 한도(월 27만원)로 운영되었다면, 신설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는 주 15시간 이상, 월 70만원 수준으로 운영된다.

신중년 특화훈련을 강화한다.
신중년 직업훈련교사 양성과정을 신설한다.
한국기술교육대학에 기존 과정과 차별화된 신중년 특화 훈련교사 양성(19년 500명)과정이 신규 개설된다.
직업훈련교사 자격취득 후 폴리텍(비전임교원) 또는 직업훈련기관(훈련교사)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폴리텍 신중년 특화캠퍼스 사업을 확대한다.
핵심 기술·기능, 창업컨설팅·마케팅 등 창업스쿨을 포함하여 기존 훈련과정과 차별화하여 운영(6개월 이상 장기과정)한다.

민간일자리 지원을 강화한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을 두배 이상 확대한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의 현장수요를 고려하여 19년에는 지원규모를 2천명에서 2배 이상 확대한 5천명으로 시행된다.
또한, 사회변화 등을 반영하여 장려금 지급대상인 신중년 적합직무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영주 장관은 최근 어려운 고용상황에 자칫 소외될 수 있는 분들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조금이라도 늘릴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뜻을 모았다며, “신중년은 이전 세대에 비해 교육수준이 높고, 고도성장의 주역으로서 경력이 풍부한 점을 고려하여, 지역일자리 사업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였으며, 일자리 하나하나가 소중한 만큼, 동 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하여 참여하시는 분들이 일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였다.

문  의:  고령사회인력정책과 김지원 (044-202-7418)

 

출  처: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