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취업

취업 청년정책 전담기구 대전시 청년재단 출범 구상 중
2018-05-14 10:48:54
관리자 (adm49) 조회수 309

대전시가 늘어나는 청년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가칭)청년재단' 출범을 구상하고 있다. 신규로 재단을 만들기 힘든 만큼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을 확대한다는 방안까지 마련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청년 관련 정책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부서별로 산재한 사업의 일원화를 위해 청년 재단을 실무진에서 검토를 마쳤다. 시는 기본적인 틀을 만들어 지방선거 이후 새 시장에게 보고해 구체화해 내년 초 재단 출범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갈수록 청년 관련 사업이 증가하고 있고, 사업별로 추진 부서가 산재돼 청년들에게 혼선을 주고 있어 정책의 일원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게다가 청년 관련 사업 대행기관의 전문성도 부족하다는 판단이다.

올해 대전시 청년 관련 사업 예산은 전년도 대비 6억112만6000원 증가한 313억 9673만원이다. 총 46개의 청년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중 청년희망통장을 비롯해 청년 뉴리더 인재양성 프로그램, 청년터전, 청년희망장학금 등 올해 신규사업은 총 12개다.

시는 앞으로도 청년 정책이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 전국 평균 청년 실업률(15~29세)은 9.9%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는 전국 평균보다 낮은 7.6%이지만 실제 체감 실업률은 높은 수준이다. 청년들의 정책 지원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BH, 일자리 위원회, 국토부 등 각 부처에서 다양한 청년 정책이 수립되는 등 현 정부의 관심도 높은 상황이다.

또한 시 청년 관련 사업은 경제통상진흥원과 마케팅공사 등 다수의 기관에서 개별적으로 나눠 수행되고 있다. 시청 내에서도 지난해 5월 청년정책 전담 '컨트롤 타워'로써 기획조정실 내 청년 정책담당관을 신설해 운영 중이지만, 사업별로 과학경제국, 문화체육관광국, 자치행정국, 도시주택국 등에서 산발적으로 사업을 나눠 진행 중이다.

시는 지자체 출자기관 신규 조성 승인권을 갖고 있는 행정안전부가 신규 조성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기존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의 조직과 기능, 역할 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510010004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