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장군과 찻잔
2016-06-29 09:19:37
관리자 (adm49) 조회수 509

0623_1

 

어느 나라에 한 장군이 있었습니다.
계속되는 격렬한 전투가 소강상태에 이르자
정말 오랜만에 자신의 숙소에서 쉴 수 있었습니다.

 

마침 따뜻한 차 한 잔이 생각난 장군은
귀히 여겨 보관하고 있던 찻잔을 꺼내어 차를 따랐습니다.
그리고 한 모금 마시려는 순간
그만 손에서 찻잔이 미끄러져 놓칠 뻔한 것입니다.

 

다른 손으로 다급히 찻잔을 잡아 깨지는 사고는 모면했지만,
장군의 가슴은 순간 철렁했습니다.
아끼던 찻잔을 한순간에 깨뜨리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순간 장군은 조금 전 자신의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전쟁터에서 아끼는 부하들이 눈앞에 쓰러져 갔을 때도,
적군에 포위되어 자신과 병사들의 목숨이 풍전등화 같던 때에도,
그처럼 가슴이 철렁 내려앉은 일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내가 이럴 수 있단 말인가?’
조금 전 자신의 행동을 용납할 수가 없었습니다.
병사의 목숨보다 작은 찻잔 하나에 집착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은
수많은 병사의 목숨을 책임져야 할 장군의 태도가 아니었던 것입니다.
장군은 깊은 반성과 함께 그리도 소중히 여기던 찻잔을
그 자리에서 깨뜨려 버렸습니다.

 

====================================

 

지금 내가 아끼는 것은 무엇인지..
그것 때문에 더 소중한 것에 소홀하진 않았는지..
한 번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가끔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 순간만큼은 그동안 잊고 지낸 것들까지
다시 생각날 수 있으니까요.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이끌려고 하면 먼저 자기 자신을 다스려야 한다.
자신이 유능해서 관리자가 되었다고 믿는 순간
부하들은 당신 없이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할 것이다.
– 테리 켈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