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두 명의 탐험가 그러나 서로 달랐던 운명
2015-06-30 08:43:11
관리자 (adm49) 조회수 292
두 명의 탐험가 그러나 서로 달랐던 운명


로버트 팰컨 스콧 (Robert Falcon scott, 1868 ~ 1912)

1911년 12월 남극대륙 도착,
9개월 동안 연락 두절

79일간 햇빛을 볼 수 없는 남극의 밤.
영하 40도의 혹한, 식량도 도움도 기대할 수 없는 지옥 같은 나날

1912년 11월,
눈 속에 파묻힌 스콧의 일기장과 시신발견

'우리는 신사처럼 죽을 것이며.. (중략)..
안타깝지만 더 이상 쓸 수 없을 것 같다 모든 꿈이 사라졌다'
스콧과 7명의 대원 모두 사망





어니스트 섀클턴 (Ernest Henry Shackleton, 1874 ~ 1922)

1916년 8월,
섀클턴과 27명의 대원,
그들은 절망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꿈'에 손을 뻗었다.

구조선이 내일 도착하는 꿈
대원 모두가 살 수 있는 꿈
가족과 난로에 모여 앉아 있는 꿈

조난 당한지 1년 7개월 만에 모두 무사귀환

"나와 대원들은 남극 얼음 속에 2년이나 갇혀 살았지만,
우리는 단 한 번도 꿈을 버린 적이 없었다."

- SERICEO 삼매경 '기적을 만드는 한 글자, 꿈!' 중에서 -

=============================================

어릴 적에는 허무맹랑하다 싶을 정도로 큰 꿈도 참 많이 꿨었지요.
하루에도 열두 번씩 바뀌지만
또, 열 두 번씩 날아갈 듯 기쁘고 행복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어른이 돼가며 그 꿈의 개수도 줄고
기쁘고 행복한 기분도 함께 줄어갑니다.
꿈을 꾸는데 돈이 드는 것도 아니고,
꿈을 꾸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왜 꾸지 않는 걸까요.

이뤄지지 않을 꿈이라서요?
이뤄지는지 안 이뤄지는지 아무도 모르는 것 또한 꿈입니다.
이뤄지면 좋고, 안 이뤄지면 또 꾸면 됩니다.
꿈꾸세요~ 대신 한 가지!
꿈에 노력을 더하세요. 더 가까워질 테니까요.


# 오늘의 명언
꿈을 지녀라. 그러면 어려운 현실을 이길 수 있다.
- 릴케 -
 따뜻한하루